정책자료집
회의안
사진자료실
동영상자료실
 
작성일 : 09-09-08 01:01
삼성재벌“무노조 경영”에 맞선 투쟁사례
 글쓴이 : 삼성일반노조
조회 : 5,518  
   삼성재벌“무노조_경영”과_노동자투쟁.hwp (218.5K) [74] DATE : 2009-09-08 01:01:05
[삼성재벌“무노조 경영”에 맞선 투쟁사례]

                                            글 정리: 삼성일반노조 김 성환
                                                             
<서문> 삼성족벌 이씨일가가 무노조면 하청도 비정규직도 무노조다!!

삼성그룹의 창업자 고 이 병철은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 노조를 인정할 수 없다“는 무노조 경영 방침을 천명한 후 그 자식들은 삼성, CJ, 한솔,새한그룹, 신세계이마트 등 대기업집단을 운영하면서 삼성족벌 이씨일가는 지난 수십 년간 무노조경영유지를 위해 헌법에 명시되어 있는 노동자의 단결권을 짓밟고 삼성노동자들의 자주적인 조직건설을 탄압하여 왔다.

삼성재벌의 무노조경영 그 자체가 범법행위이며 그 어떤 개똥철학도 없을 뿐더러 오로지 불법과 폭력적인 방법으로 유지되어 노동자의 인권을 유린해 왔다, 미행,감시,강제발령,납치,해고,구속, 인간관계를 이용한 온갖 회유와 협박 그리고 핸드폰 불법복제를 통한, 죽은 사람의 명의를 도용한 위치추적과 경찰과 행정관청과 결탁하여 ‘복수노조를 악용’하여 조직건설을 원천봉쇄하여 왔고 탄압에 맞서는 노동자들의 비판의 소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여 공권력과 판검사를 앞세워 구속하는 등 노동자탄압을 자행해 왔다.

또한 삼성재벌은 무노조경영을 유지하기 위해서 삼성계열사뿐만 아니라 삼성족벌 이씨일가가 경영하는 회사는 물론 삼성하청노동자 및 비정규직노동자들까지 무노조를 강요하며 동일한 수법으로 삼성하청, 비정규직노동자와 노동조합을 탄압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최근에 삼성족벌의 ‘무 노조경영’으로 탄압받는 삼성계열사-삼성중공업, 울산 삼성SDI 등- 및 방계회사-한솔홈테크, CJ헬로비젼- 그리고 하청노동자, 비정규직노동자-동우화인켐, 신세계이마트-등 삼성반도체 백혈병피해노동자들의 산업재해 인정투쟁 등 삼성일반노조는 삼성재벌의 무노조 노동자탄압에 맞선 노동자들의 끈질긴 조직건설 투쟁을 정리하며 보다 힘찬 연대투쟁을 하고자한다.

이글은 삼성재벌의 노사철학과 무노조경영을 위한 ‘노무관리 지침서’의 ‘노동자 관리와 통제의 내용’을 먼저 간단히 정리하고 삼성재벌의 탄압과 이에 맞선 노동자들의 최근 투쟁을 정리하였다.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