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보도자료
성명서
 
작성일 : 20-05-07 22:26
5/7 범죄자 이재용 사과문에 대한 규탄성명서
 글쓴이 : 삼성일반노조
조회 : 755  

5/7 범죄자 이재용 사과문에 대한 규탄성명서

 

이재용 사과문에는 승계과정에서의 불법행위와 삼성그룹차원의 노조파괴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없고더구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바 회계사기 사건에 대한 말 한마디도 없으며 인과관계와 책임소재도 밝히지 않았다.

 

재벌총수 이재용 공작차원의 기만적인 사과문 규탄한다

먼저 삼성피해자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라!

 

이재용은 삼성계열사 노조파괴희생자와 가족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희생자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라!

 

이재용은 과천철거민 16년 생존권 투쟁 폭력만행 인권유린 무릎 꿇고 사죄하라!

삼성생명본사 점거농성중인 보암모 암보험피해자들에게 무릎꿇고 사죄하라!

 

5/6 오후 1시 한국노총 삼성그룹노동조합 연대회의 출범 기자회견에 이어 계획대로 5/6 오후 3시 이재용은 준감위의 권고안을 빙자한  공작차원의 기만적인 사과문을 발표하였다,

 

재벌총수 이재용은 다시 대국민 사죄문을 발표하라

집행유예석방을 위한 이재용 셀프사과문은 쓰레기다!

 

5/6 당일 오후 3시에 이재용은 기습적으로 사과문을 발표했으나 무엇을 잘못했는지 두루뭉실 사과도 두루뭉실 구체적인 내용 없이 해결방안도 두루뭉술그냥 앞으로 법을 잘 지키며 살겠다는 하나마나한 수준의 절망스런 내용이었다.

 

이재용 사과문은 구체적인 책임 인정재발 방지 대책피해자 구제와 같이 진정성을 보여주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구체적인 조처는 찾아볼 수 없이 선언적 추상적으로 믿어달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세습경영 역시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불법행위의 구체적인 내용과 책임 소재가 누구에게 있는지 빠진데다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삼성바이오 회계사기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는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하고 있다.

 

삼성SDI 프락치어용노조 해체하고 사죄하라!

한국노총 삼성그룹노동조합 연대회의’ 기만이다

 

삼성재벌은 공작차원에서 이재용 집행유예 석방을 위해 삼성SDI프락치 유령노조를 얼굴마담으로 삼성SDI 프락치어용노조를 설립하고 어용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한국노총 금속노련에 가입시켰다.

 

국민의 눈높이에 미달하는 이재용의 기만적인 셀프사과문에 분노하며국정농단 헌법유린 노조파괴 범죄수괴 이재용에게 삼성노조파괴에 대해 다시 책임있는 사죄문을 발표할 것을 요구한다!

 

이재용이 무슨 잘못을 했는지 확실히 인정하고 책임은 어떻게 지고 해결할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 없는 이재용 사과문은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문을 빙자한오직 국정농단재판에서 집행유예 석방을 받기 위한 쓰레기 같은 사과문이다.

 

=> 2017년 9월 삼성SDI천안노동조합 건설을 위한 추진위원회 와해 

삼성재벌 사죄하라!

 

=> 2018년 5월 삼성중공업 노동조합 건설을 위한 추진위원회 와해 

삼성재벌 사죄하라!

 

재벌총수 이재용은 헌법농단 노조파괴 인권유린 가정파괴 등 반사회적 범죄만행을 인정하고노조파괴공작으로 가정이 파괴된 피해노동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희생노동자와 그 가족에게 무릎 꿇고 사죄한다는 사죄문을 다시 발표하라!

 

재벌총수 이재용은 불법 편법으로 자행된 세습경영을 위해 저지른 온갖 불법행위에 대해지난 과거가 아닌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제일모직 삼성물산의 불법적인 주식가치 조작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사기 사건과 헌법농단 노조파괴 범죄수괴임을 인정하고 스스로 사법처벌 받겠다고 선언하라!

 

그리고 이재용 아들에 대한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앞으로 2-30년 후에나 발생할 수 있는 하나마나한 공수표를 남발하지 말고 지금 당장 본인부터 자신의 3대 세습경영 포기를 선언하라!

 

2020년 5월 7

삼성/일반/노조/위원장 김성환 연락처 010-6328-7836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