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목적
규약
삼성재벌 성장역사
삼성재벌 탄압사례
  설립목적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0-02-01 00:19     조회 : 27951    
  트랙백 주소 : http://samsunggroupunion.org/bbs/tb.php/intro_purpose/1

1. 건설배경  

삼성노동조합은 거제삼성삼성중공업 선배노동자들의 민주노조 건설을 위한 1988년 4.16 총파업투쟁 정신과 삼성일반노조의 민주노조 건설을 위한 끈질기고 비타협적인 올곧은 투쟁정신을 계승 발전하여, 삼성족벌자본가들의 반노동 반사회적이고 범죄적인 경영행태를 폭로 규탄하며 삼성노동자와 방계회사 정규직 비정규직노동자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삼성그룹 차원의 초기업단위 노조인 “삼성노동조합” 건설을 선언한다!  


 삼성일반노조 경자년  2020년 활동일지

                  2020년 경자년


                        1월




1/1 경북 문경 박열기념관 방문 가네코 후미코 묘소 참배

충북교육청 '전태일 노동대학' 김승호대표 노숙농성장 격려방문

1/4 사드반대 성주 소성리마을회관 채만수대표 신년 강연 참석

1/5 전주 고백교회 한상열목사 만남 

    한몸평화 문화관 1박과 식사대접 받음

1/6 이건희성매매동영상 폭로 주범이재윤 전주교도소면회

    전북 익산 과거 전해투동지 김인곤 집 방문

1/7  보호관찰 담당 전화 공원 만남

1/8 매주 수요일 삼성본관 정문 앞 삼성재벌 규탄 중식집회

1/9 민가협 탑골공원 정문 목요집회 참석

1/11 통일혁명가 아산 박기래선생 8주기 모란공원 추모식 참석

삼성노동자 김주현 9주기 참배 및 전태일열사 이소선어머니 최종범, 윤주형, 유순조 묘소 참배

1/12 박종철열사 33주기 추모제 참석

1/14 코리아 국제편화포럼-반전평화 토론회 참석

삼성생명 암보험 서초동 삼성생명 점거농성

1/15 매주 수요일 삼성본관 정문 앞 삼성재벌 규탄 중식집회

1/17 이재용 파기환송 4차 재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첫 재판(지난해 10월 25일), 두번째 재판(지난해 11월 22일), 세번째 재판(지난해 12월 6일), 네번째 재판(지난 17일)의 공통점이 있다면 뭘까. 정답은 네 차례의 재판이 모두 금요일에 진행됐다는 점이다.

1/18 한국마사회 故 문중원열사 민주노총 결의 대회 연대

노후희망유니온 인천본부 출범식 참석

1/19 6.15산악회 사무국장 북한산 등산 참석

광화문 김용균, 문중원열사 추모분양 및 일본대사관 소녀소녀상 방문

미대사관 시국기도회 참석 및 평화협정 본부 신년회 참석

1/22 매주 수요일 삼성본관 정문 앞 삼성재벌 규탄 중식집회

1/23 매주 목요일 민가협 탑골공원 정문 집회 연대

조선일보폐간 1인 시위 김병관 만남

1/24-27 설날 연휴 가족 모임

1/25 설날 제사

1/26-27 지방출장 평택 미군기지 민중민주당 반미 1인 시위 연대

1/28 이적목사 출판기념식 참석

1/29 매주 수요일 삼성본관 정문 앞 삼성재벌 규탄 중식집회

1/30 매주 목요일 민가협 탑골공원 정문 집회 연대

평화협정인천본부 총회 및 신년회 참석



2월




2/3 인천평협 이용수 공동대표 노조사무실 방문

2/4 삼성일반노조 2020년 1월 결산내역 게시

2/5  매주 수요일 삼성본관 정문 앞 삼성재벌 규탄 중식집회

         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 첫 회의

2/12  매주 수요일 삼성본관 정문 앞 삼성재벌 규탄 중식집회

2/13 매주 목요일 민가협 탑골공원 정문 집회 연대

삼성준법감시위 2차회의와 이재용 공정재판 촉구 483명 지식인선언

2/14 이재용 파기환송심, 14일 재판 연기

2/15 범민련 민족자주대회 참석

2/16 6.15산학회 인왕산 등산 사무국장 참석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