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합원게시판
 
작성일 : 03-06-25 02:12
종로 2가 삼성타워 앞,,,50인 50색 1인 시위
 글쓴이 : 월간 참여사… [61.♡.84.69]
조회 : 13,194  
                                                                                                                                                                                                                                                                                                                                                                                                                                                          국세청 앞에서 벌어진 '50인 50색' 1인 시위


    "외국공관 앞에서도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보장돼야"

         
            국세청 앞에서 벌어진 '50인 50색' 1인 시위

    "외국공관 앞에서도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보장돼야"

         
           
           
           

           
           
           

           
           
▲ '집회와 시위의 자유 완전쟁취를 위한 연석회의'에 참가하고 있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각자의 요구사항을 들고 나와 온두라스 대사관이 있는 국세청(종로타워)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사관 앞 집회 보장"

"보복전쟁중단, 한국전쟁지원 반대"

"장애인이동권 보장"

"박정희기념관 반대"

"삼성 이재용 불법세습 반대"



      ㅇ50여 개의 피켓이 한 자리에 모였다. 각양각색의 1인 시위가 동시다발로 한 장소에서 펼쳐졌다. 현행 집시법의 잘못된 조항을 바로잡고 집회·시위의 자유를 쟁취하려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집시법에 저촉되지 않은 1인 시위를 선택, 직접 행동에 옮긴 것이다.



    ㅇ지난 1일 '집회와 시위의 자유 완전쟁취를 위한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는 종로2가 국세청 앞에서 집시법 개정을 위한 3차 공동행동으로 각 시민단체의 요구사항을 담아 50인 제각각의 1인 시위를 벌였다. 이곳은 건물주인 삼성에서 온두라스 대사관을 유치하면서 집시법 11조에 의해 반경 100m 이내의 집회가 금지된 곳이다.



    ㅇ공동행동은 각 시민단체의 50인이 각각의 요구를 담은 피켓을 들고 각자 1인 시위를 동시에 진행하는 식으로 전개했다.



    ㅇ이는 외국공관 반경 100m내 집회시위를 금지하고 있는 집시법 11조를 개정할 것을 요구한 것이다. 특히, 재벌들이 자신들 소유의 건물에 대사관을 경쟁적으로 유치하면서 집회와 시위를 봉쇄해온 행태를 고발하고 외국공관과 아무 이해관계가 없음에도 모든 집회를 금지시키고 있는 현행 집시법이 헌법에 보장되어 있는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는 상황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진행되었다.



    ㅇ정오부터 오후 1시까지 진행된 이날 50인 50색 1인 시위는 '대사관 앞 집회 보장' 1인 시위 외에도 장애인이동권연대 측에서 '장애인이동권 보장하라'라는 플래카드와 함께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고, '민주노총 단병호 위원장의 석방', 'WTO반대', '상설적 특검제 도입' 등의 각 분야별로 시민사회단체의 요구사항이 담긴 피켓을 든 1인 시위가 국세청 앞 곳곳에서 펼쳐져 지나가던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ㅇ한편, 종로경찰서 측은 오후 12시 5분쯤 "이런 변형된 1인 시위는 집시법개정이라는 목적으로 이뤄진 공동시위"라며 "이는 현행 집시법 위반이므로 해산하라"고 요구했다. 종로경찰서 정보2계의 한 관계자는 "여러 명이 동시에 1인 시위를 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1인 시위라고 볼 수 없으며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하고 불편을 준다"며 "건물주의 항의도 있다"고 말했다.

  ㅇ 그러나 연석회의는 "현재 50인이 모여 집회를 하는 것이 아니며 1인 시위이므로 집시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후, "불법이라는 경찰의 판단은 자의적인 법해석에 근거한 것일 뿐이며 시민들의 통행에도 불편이 없고 어떤 소음이나 불안감 조성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현재 50인 50색 1인 시위가 집시법에 근거한 것처럼 공공의 안녕과 질서를 해치는 것은 더욱 아니며 건물주에게 어떠한 피해도 끼치지 않고 있다"며 적법성을 주장했다. 결국 경찰은 1인 시위가 벌어진 1시간 동안 이를 해산시키지는 않았다. 경찰 측으로서도 이날 1인 시위를 집회라고 볼 수 없음을 인정한 셈이다.



    ㅇ1시간 동안의 1인 시위 후, 연석회의는 "외국공관 100m이내 금지조항뿐만 아니라 허위장기집회 신고 등 집회시위의 자유를 제약하고 있는 독소조항들의 부당성을 알려나가고 이를 개정하기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