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합원게시판
 
작성일 : 10-07-10 10:05
천안함 조사 '러시아의 덫'에 걸리나…'北어뢰설' 타격
 글쓴이 : 프레시안 [없음]
조회 : 21,883  

천안함 조사 '러시아의 덫'에 걸리나…'北어뢰설' 타격

"러시아, 합조단 결론 부정" 보도 잇달아…안보리 논의에도 파장

기사입력 2010-07-08 오후 11:23:045월 31일부터 6월 7일까지 한국에 전문가팀을 파견했던 러시아가 민군 합동조사단의 결론을 부정하고 있다는 보도가 잇달아 나왔다.

이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에 의해 피격됐다는 합조단의 결론은 국제적인 공신력을 얻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천안함 공격의 주체로 북한을 특정해 비난하는 문건이 나오길 원하는 한국 정부의 시도는 좌절될 가능성이 크다.

"1번 어뢰 부식 상태에 의문"

<한겨레>는 8일 밤 인터넷판 기사에서 "러시아 정부는 북한 소행의 결정적 증거로 한국 정부가 제시한 '1번 어뢰'를 천안함 침몰의 '범인'으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사정에 밝은 복수의 외교소식통은 <한겨레>에 "러시아 정부는 보고서에서 '1번 어뢰'의 페인트와 부식 정도 등에 비춰볼 때 어뢰가 물속에 있던 기간에 문제를 제기했다"며 "이에 따라 '1번 어뢰'의 출처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합조단은 지난달 29일 언론 3단체 검증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 "어뢰 추진체의 부식 상태는 재질과 부위별로 최고 6배가량 부식 두께 차이가 심해 부식 기간이 얼마나 되는지 판단이 어렵다"며 "다만, 금속 재질 전문가가 눈으로 식별한 결과 어뢰와 선체의 부식 정도가 1~2개월 경과해 비슷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같은 합조단의 판단에 고개를 저은 셈이다.

<한겨레>는 특히 러시아 조사단이 천안함의 스크루가 휘는 등 손상된 사실에 주목하고 있으며, 천안함이 함수와 함미로 분리되기 이전에 다른 원인으로 스크루가 먼저 훼손됐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러시아 조사단은 합조단이 제시한 천안함 폭발 시점보다 더 이른 시각에 천안함이 조난 신호를 보낸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신문은 드미트리 메드메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주 이런 자체 조사 결과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전화로 알려줬으며, 러시아 정부는 미국 정부에도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외교적 파장 등을 고려해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가 자체 조사 결과를 한국 정부에는 알리지 않은 사실에 대해 한국 정부가 상당히 당혹해하고 있다고 외교소식통들은 전했다.

▲ 천안함 침몰과 관련해 러시아에서 파견한 전문가팀이 지난 5월 31일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을 위해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공식 발표는 안 할 듯

앞서 <MBC>도 이날 '뉴스데스크'에서 러시아 전문가들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정부는 "함정 외부 수중 폭발이 침몰 원인의 하나로 보이지만, 어뢰 공격에 의한 것과는 침몰 형태가 다르다"는 내용을 이번 주 초 한국 정부에 공식 통보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특히 천안함 민군 합동조사단이 '결정적 증거'로 제시했던 어뢰 추진체와 관련해 러시아는 "부식 정도로 볼 때 천안함과 직접 관련됐다고 보기 힘들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국 정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아 러시아의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러시아는 한국에 통보한 이같은 조사 결과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초 <인테르팍스> 통신은 러시아 조사단이 천안함 선체를 비롯해 증거들을 모두 살폈지만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확증할만한 증거를 찾아내지 못했다고 전한 바 있다. 러시아의 입장을 예고한 것이다.

<MBC>의 보도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러시아가 천안함 관련 내용을 이번 주에 우리 정부에 통보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 당국자는 "러시아 정부는 방한했던 전문가 팀이 수집한 정보와 자료 등을 토대로 조사 검토 작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러시아 검토와 관련한 정보 및 자료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을 위한 (한러간) 협의가 최근 있었으며, 우리가 최근 추가로 제공한 최종보고서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와 <MBC>의 보도는 러시아가 자신들의 결론을 한국 정부에 알렸는지 여부에 대해서만 엇갈렸을 뿐이다. '결론'의 내용은 사실상 같다. 이에 따라 러시아는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하지만 않을 뿐 주변국과 언론에 '한국의 조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비공식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최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소통하는 일은 어렵지만, 북한을 궁지로 몰아넣어서는 안 되며 긴장을 높여 어떤 부적절한 행동이 촉발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해 러시아의 결론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외무부의 안드레이 네스테렌코 대변인도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아직 한국에 통보한 게 없다. (보고서는) 완성 단계에 있고 추가 검토를 하는 중"이라고 말해 통보 시점이 아직도 유동적임을 시사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document.onload = initFont(); </scRIPT>

/황준호 기자 메일보내기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