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합원게시판
 
작성일 : 21-07-16 13:03
시민단체 “이건희 기증관 철회해야, 이재용 사면수단으로 이용 안 돼”
 글쓴이 : 삼성일반노조 [없음]
조회 : 278  
시민단체 “이건희 기증관 철회해야, 
이재용 사면수단으로 이용 안 돼”  2021-07-15


<iframe src="http://www.facebook.com/plugins/like.php?href=http%3a%2f%2fwww.ohmynews.com%2fNWS_Web%2fView%2fat_pg.aspx%3fCNTN_CD%3dA0002759441&send=false&layout=button_count&width=105&show_faces=true&font=arial&colorscheme=light&action=like&height=21&appId=145388638855931" scrolling="no" frameborder="0" allowtransparency="true" style="border-width: initial; border-style: none; overflow: hidden; width: 105px; height: 25px;"></iframe>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 건립계획은 최악의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 건립계획은 최악의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 다산인권센터 제공

관련사진보기

 
"몇 번을 곱씹어 봐도 최악의 결정입니다. 이건희가 무슨 돈으로 미술품을 구입했습니까. 비자금입니다. 그런데 정부가 나서서 이를 사회 공헌으로 포장하는 게 말이 됩니까. 이건희가 무슨 방식으로 컬렉션을 만든건지 짚고 넘어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의 '이건희 기증관' 건립 계획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 이야기가 나오는 가운데, '이건희 컬렉션'이 이 부회장의 사면 수단으로 이용돼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펼쳤다.

문화연대, 다산인권센터,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등 60여 개 시민단회단체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 건립계획은 최악의 결정"이라며 "이건희 컬렉션 기증 과정과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기증관에 꼭 이건희 이름 들어가야 하나?"

<iframe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width="250" height="250" allowtransparency="true" id="ttx_area_1078087127_98" style="border-width: 0px; border-style: none;"></iframe>ad
이들은 정부가 이건희 기증관 건립을 결정·계획할 때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임정희 문화연대 공동대표는 "이건희가 모은 예술품이 공적자산이 될 때 거쳐야 할 심의 과정이라는 게 있다. 국가 기증은 국민의 자산이 된다는 뜻이지 국가에 소유권을 넘긴다는 게 아니다"라면서 "그런데 이건희 기증관 건립은 공론의 장 없이 정부 주도하에 밀실 행정으로 결정됐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2만 3000여 점의 방대한 기증품 활용 방안을 전문가 7명이 참여한 10차례 비공개 회의로 결정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라며 "논의 내용을 공개해야 하고, 활용 방안에 대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4월 28일 고 이건희 회장 유족 측은 이 회장의 소장품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했다. 기증품 중에는 겸재 정선의 '정선필 인왕제색도(국보 제216호)', 현존하는 고려 유일의 '고려천수관음보살도(보물 제2015호)', 단원 김홍도의 마지막 그림 '김홍도필추성부도(보물 제1393호)' 등 국가지정문화재 60건(국보 14건·보물 46건)이 포함됐다.

당시 황희 문체부 장관은 "모처럼 삼성이 기증한 작품들을 계기로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전 세계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문화적 환경을 구축하겠다"라며 "수장고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어떤 형태가 됐든 미술관과 수장고를 새롭게 건립할 생각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이 회장의 미술품 기증 정신을 잘 살려 국민들이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시실을 마련하거나 특별관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하면서 '이건희 기증관' 건립 추진이 본격화됐다.

결국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7일 서울 송현동과 용산 부지를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 건립 후보지로 압축했다고 밝혔다. 이에 지역 균형발전과 문화분권을 내세우며 기증관 유치에 공을 들인 지자체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은 기증관 설립 자체에 의문을 제기했다. 정윤희 문화민주주의 실천연대 공동운영위원장은 "정부가 나서서 이건희를 사회적 위인화 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삼성 비자금 축적과 폭로과정에서 드러난 이건희 컬렉션을 부정 축재의 책임을 따지기보다 환대하는 게 과연 맞는 일이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각에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 가석방 요구가 있는데, 이것이 과연 이건희 기증관 건립 계획과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이냐"라면서 "삼성의 미술품 기부가 이재용 사면에 어떤 영향도 미쳐서는 안 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용 부회장은 86억 원의 뇌물공여 및 횡령 범죄를 저지른 국정농단의 주범"이라고 못 박았다.

권영은 반도체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 상임활동가는 "삼성의 직업병 환자들은 이건희가 모은 미술품을 보며 모멸감을 느낄 것"이라며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이건희·이재용 부자가 재산을 축적할 수 있었던 건 삼성 노동자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또 "결국 이건희 기증관은 '공공성'에 대한 최소한의 상식마저 무너져버린 결정"이라며 "미술관을 짓는 것은 상당한 국가 예산을 수반하는 일이다. 문화의 공공성, 문화기반시설의 건립·활용 관련한 중장기 계획 등을 모두 젖혀둔 채, 대통령과 장관의 발언만으로 추진되는 '이건희 기증관' 건립은 최악의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