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합원게시판
 
작성일 : 18-12-02 12:00
<기사모음> 삼성전자 앞 장기 집회 연 삼성일반노조 위원장, 2심도 집행유예
 글쓴이 : KBS뉴스 [없음]
조회 : 10,520  
삼성전자 앞 장기 집회 연 삼성일반노조 위원장, 2심도 집행유예
삼성전자 앞 장기 집회 연 일반노조 위원장, 2심도 집행유예
삼성전자 본사 앞에서 장기간 집회를 열며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환 삼성 일반노조 위원장이 2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부는 오늘(30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김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 보호관찰과 20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김 씨에게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삼성전자나 계열사 직원도 아니면서 삼성 일반노조라는 이름의 조직을 만들고 스스로 위원장이 돼 범행을 주도했다"며 "그런데도 범행을 진지하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씨는 2012년 10월부터 2015년 7월까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사 사옥 앞에 확성기와 스피커를 설치해놓고 116차례에 걸쳐 집회를 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김 씨의 집회에서 평균 70데시벨을 넘는 소음이 발생해 삼성전자의 업무와 삼성어린이집 운영이 방해를 받았다고 판단했습니다.

김 씨는 1996년 삼성 계열사에서 해고된 뒤 삼성 일반노조를 만들어 활동해왔고, 삼성으로부터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여러 차례 고소당해 옥살이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뉴스



삼성일반노조 18-12-02 13:07
 없음 답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하여 조선시대 때부터 이 땅의 기득권층이 철저하게 해온 것이 하나 있다.

법치국가에서는 용납될 수 없는 ‘괘씸죄’라는 단어가 공공연히 떠돌 정도로 자신들에게 걸림돌이 되는 사람들을 철저하게 죽여댄 것이다.
teresa 18-12-04 10:39
 없음 답변 삭제  
재판부와검찰은누구를위한집회인지를알고있을텐데,모르면바보이고정말부끄러운판결을하네요.조심해야겠네요.법적으로빌미가되지않도록,힘없는사람들이보호받을수있도록힘내세요.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