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합원게시판
 
작성일 : 15-05-19 15:45
[단독] 삼성 “백혈병 피해자, 보상을 먼저” 반올림 “재발 방지책 마련도 함께”
 글쓴이 : 한겨레 [없음]
조회 : 1,896  

[단독] 삼성 “백혈병 피해자, 보상을 먼저”
반올림 “재발 방지책 마련도 함께”

등록 :2015-05-19 01:18수정 :2015-05-19 01:22

조정위 “내달 조정안 낼것”…진통 예상
백혈병 피해자 대책과 관련해 삼성전자는 ‘선 보상 후 재발방지 대책 마련 ’을 제안한 반면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반올림)은 동시 해소를 주장해 다음달로 예정된 조정위원회가 조정안을 도출해내기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18일 ‘삼성전자 반도체 등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조정위)는 오는 6월 3가지 의제(사과·보상·재발방지)를 종합한 조정안을 내겠다고 밝혔다. 김지형 조정위원장(전 대법관)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의견 차이를 어떻게 좁힐지가 큰 숙제”라며 “3가지 의제는 각각 독립된 의제라기보다는 서로 관련성이 있기 때문에 (조정안은) 이 의제들을 망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14일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의 사과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시작된 교섭에서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자, 지난해 12월 조정위가 구성됐다.

조정안의 내용이 주목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지난 4월 “보상과 사과 의제를 우선 매듭짓자”는 의견을 조정위에 제출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삼성전자는 “사과와 보상, 예방 가운데 어느 하나 경중을 가릴 수 없겠으나 시급한 의제와 이견이 좁혀진 의제를 먼저 해결하고 더 많은 검토가 필요한 의제는 충분한 논의를 통해 최종 타결을 이끌어내는 ‘단계적 접근’ 방법을 취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빠른 합의”를 주장하며 피해자와 그 가족 일부가 만든 ‘삼성직업병 가족대책위원회’(가대위)도 같은 견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상 대상을 조정에 참가하지 않는 피해자로 확대하고 제3자가 참여하는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던 반올림은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반올림은 “삼성전자 직업병 문제의 사회적 해결을 위해 세 의제를 모두 포괄한 권고안을 내겠다는 조정위의 취지가 퇴색되지 않기를 바라기에 예방 대책 논의를 미루자는 삼성의 제안은 유감스럽다”며 “피해 보상이 시급한 것처럼 현직 노동자들을 위한 예방 대책도 미룰 수 없는 시급한 문제”라는 입장을 지난 15일 조정위에 전했다. 지난 3월까지 반올림에 제보된 삼성 반도체·엘씨디(LCD) 직업병 제보자는 196명(사망 6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6명(사망 50명)에서 60명이 늘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와 가대위의 의견을 들으려 했으나 양자는 “조정이 진행되고 있어 개별적인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김민경 기자 salmat@hani.co.kr

 
   
 

produced by
WORKERS
인천시 서구 가좌동 고래울로 23-8(101호) 전화 032-572-7836. 팩스 032-571-7830.
H.P.: 010-6328-7836. 후원계좌: 국민은행 406201-01-041294 예금주 김성환예금주 김성환)